활동가 서로가 함께 만들어가는 안전망 

활동가와 함께 걷는 조합

공익활동가 사회적협동조합 동행입니다


2021 공익활동가 후원의 밤을 맞이하며

조합원님께 드리는 글

“ 한 명의 활동가가 세상을 바꿉니다 "


세상 곳곳을 돌아보면 없던 일이 생겨나고, 환경이 바뀌고, 법과 제도, 정책이 만들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교육, 환경, 인권, 주거, 복지, 봉사 등 다양합니다. 아니 셀 수 없이 많습니다.

 

누가 했을까요? 누가 하고 있을까요?

대부분 무명의 활동가들이 우리 사회 빈 구석, 꼭 필요한 부분을 찾아 들어가 헌신하면서 본을, 모델을 만들어냅니다. 

때로는 투쟁도 하고, 갈등도 조정하고, 앞장서 일하면서 새로운 모형을, 방법을, 대안을 만들어갑니다. 

이렇게 만들어 놓으면 행정을 통해 제도화 되기도 하면서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도 하고, 조금 더 큰 규모로 발전하기도 합니다. 

이 과정에서 활동가들이 행정과 함께 그 일의 책임을 맡기도 합니다. 


활동가들은 모델을 만들고 행정은 이런 모델을 보편화 합니다.  

이런 과정에서 행정이 지켜야 할 제일 중요한 원칙은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거의 지켜지지 않지만요. 

대부분은 행정이 마치 자신들이 주도해서 만들어낸 일인양 주인/갑 행세를 하거나 활동가들의 사익추구 활동으로 매도하기도 합니다.  


김대중 대통령께서 문화/예술, 벤처/인터넷 강국을 표방하시면서 하신 말씀이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덕택에(실제로 일선 행정은 엄청난 간섭을 했지만), 최고 책임자가 그런 원칙을 가지고 있던 덕분에 오늘날 인터넷 강국, 문화/예술 강국의 발판을 만들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오랜 노동자 협동조합 실험을 바탕으로 제안해서 1996년도에 시작된 '자활센터'를 만드는 과정에서 당시 청와대, 복지부에  제안한 원칙은 '생산적이며 창조적인 긴장 관계' 라는 것이었습니다.

민이나 관 모두 가난한 사람들, 가장 약한 불안정 노동자들의 복리, 삶의 질 향상, 존엄한 삶, 빈곤문제 개선을 위한 목표를 공유하자, 협력하자, 상호 인정하고 존중하자, 더 좋은 정책을 만들어내자, 민은 관(행정)을 통해 민의 경험과 실험을 전국화, 보편화 하고, 관은 자원의 총활용이라는 측면에서라도 민간의 헌신성과 전문성, 성과를 인정하자!

물론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서로 흔쾌하게 동의하고 열과 성을 다해 함께 노력한 덕택에(복지부 공무원들이 봉천동 산동네에 와서 몇일씩 함께 기거하고 집수리도 하고, 동네 여러가지 일을 같이 하기도 했습니다, 민과 관이 토론회도 많이 하고 퇴근 후에 술자리도 많이 가졌지요. 일본/미국 연수도 같이 갔었지요) 빠르게 제도화 하고(국민기초생활법 상 자활 급여기관) 노동과 복지의 통합 모델로서 전국 모든 시군구에 자리 잡으면서 가장 어려운 분들을 위한 노동/복지 기관으로, 우리나라 사회적 경제의 못자리로서도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민은 법과 제도, 행정, 재정(예산)에 대해 공부해야 하고, 관은 민간 활동가들의 사업/활동 방식, 헌신성, 전문성, 성과를 인정하고 존중해야 합니다. 서로 다른 것을 서로에게서 배우면서 하는 일, 그것을 협치라고 합니다. '교학상장'입니다!


무엇을 위해서요?

관이 편해지라고, 민간 활동가들의 이익을 위해서도 아닙니다.

민주주의를 위해, 더 좋은 사회, 더 나은 삶을 위해서 입니다!!

이런 일을 위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실수도 하고, 실패도 하지만 혼신을 다 해 살아가는 헌신적인 활동가들이 많습니다. 

이들이 흘린 땀이, 고뇌가, 만들어낸 모델이, 이루어낸 성과가 우리의 삶을, 마을을, 사회를, 나라 전체를 좀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어갑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공익활동가'라고 부릅니다.   


오는 12월 15일 오후 4시부터  공익활동가 사회적협동조합 동행의 후원의 밤이 열립니다. 

부끄럽지만 제가 동행의 후원회장이라 글을 적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활동가들에게 많은 지지와 격려, 관심 부탁 드립니다.


<공익활동가 사회적협동조합 동행 후원회장 송경용 드림>

ABOUT 동행


우리 활동가들의 지친 자화상을 치유하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동행은 만들고자 합니다.

조금 더 멀리 내다보고 오래도록 함께 나아갑시다!


당신의 곁에서 나란히 걸어온 동료의 삶을 마주 보고

서로의 버팀목이 되어줍시다.

활동가 스스로를 위한 공익활동,

 시민사회를 따뜻하게 보듬어 안는 

공익활동가 사회적협동조합 동행입니다!

GALLERY


동행이 걸어온 길(2021년 6월 기준)

2127

동행 조합원

46

동행 후원자

789

지원한 활동가

22억 3천만원

지원 금액